Untitled Document

   |백두 대간 |우리꽃 |꽃보다아름다워 |장승 |앙코르와트 |Wallpaper |게시판 |

Untitled Document


2013. 12. 01 이후 게시판을 비망록으로 변경합니다

· 제 목 한가위 성묘 미사문
· 작성자  
· 글정보 Hit : 49 , Vote : 1 , Date : 2019/09/09 05:57:54 , (4523.5)
· 가장 많이본글 : 연습...  
· File1 : rps20190910_112709.jpg (563.2 KB), Download : 0
· File2 : rps20190910_112522.jpg (232.4 KB), Download : 0














[임실호국원 한가위 성묘 미사문]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백] 한가위

형제 여러분, 구원의 신비를 합당하게 거행하기 위하여 우리 죄를 반성합시다.

잠깐 침묵한다. 그다음에 모두 함께 고백 기도를 바친다.

전능하신 하느님과
형제들에게 고백하오니
생각과 말과 행위로 죄를 많이 지었으며
자주 의무를 소홀히 하였나이다.

가슴을 치며 말한다.

제 탓이요, 제 탓이요, 저의 큰 탓이옵니다.

이어서 계속한다.

그러므로 간절히 바라오니
평생 동정이신 성모 마리아와 모든 천사와 성인과 형제들은
저를 위하여 하느님께 빌어 주소서.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교우들은 응답한다.

아멘.

오늘 전례

▦ 오늘은 우리 민족의 큰 명절인 한가위입니다. 계절의 변화를 섭리하시고 수확의 기쁨을 주시는 하느님 아버지께 감사드리며, 이웃과 서로 나누며 살아온 조상들의 아름다운 마음을 본받도록 합시다. 자신을 위해서만 재화를 모으는 어리석은 부자가 되지 않도록, 우리도 나눔을 실천하기로 다짐하며 주님의 잔치에 참여합시다.

입당송

시편 67(66),7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본기도

계절의 변화를 섭리하시는 하느님,
해와 비와 바람을 다스리시어 저희에게 수확의 기쁨을 주시니
저희가 언제나 하느님께 오롯한 감사를 드리고
조상을 공경하며 가족과 이웃과 화목하여
이 세상에서 하느님 나라를 이루게 하소서.
성부와 ✠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말씀의 초대

요엘 예언자는, 우리가 한껏 배불리 먹고, 우리에게 놀라운 일을 하신 하느님의 이름을 찬양하리라고 한다(제1독서). 요한 사도는, 구름 위에 앉아 계신 분이 땅 위로 낫을 휘두르시어 땅의 곡식을 수확하시는 환시를 본다(제2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생명은 그의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며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를 드신다(복음).

제1독서
<타작마당은 곡식으로 가득하리라.>

▥ 요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2,22-24.26ㄱㄴㄷ

22 들짐승들아, 두려워하지 마라.
광야의 풀밭이 푸르고 나무가 열매를 맺으며
무화과나무와 포도나무도 풍성한 결실을 내리라.

23 시온의 자손들아, 주 너희 하느님 안에서 즐거워하고 기뻐하여라.
주님이 너희에게 정의에 따라 가을비를 내려 주었다.
주님은 너희에게 비를 쏟아 준다. 이전처럼 가을비와 봄비를 쏟아 준다.

24 타작마당은 곡식으로 가득하고 확마다 햇포도주와 햇기름이 넘쳐흐르리라.

26 너희는 한껏 배불리 먹고
너희에게 놀라운 일을 한 주 너희 하느님의 이름을 찬양하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67(66),2와 4ㄱ.5ㄷ과 6.7-8(◎ 7)

◎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 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 저희에게 복을 내리소서. 당신 얼굴을 저희에게 비추소서. 하느님,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

○ 겨레들이 기뻐하고 환호하리이다. 하느님,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모든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

○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하느님은 우리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세상 끝 모든 곳이 그분을 경외하리라. ◎

제2독서
<그들이 한 일이 그들을 따라가리라.>

▥ 요한 묵시록의 말씀입니다.
14,13-16

나 요한은

13 “‘이제부터 주님 안에서 죽는 이들은 행복하다.’고 기록하여라.” 하고
하늘에서 울려오는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러자 성령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렇다, 그들은 고생 끝에 이제 안식을 누릴 것이다.
그들이 한 일이 그들을 따라가기 때문이다.”

14 내가 또 보니
흰 구름이 있고 그 구름 위에는 사람의 아들 같은 분이 앉아 계셨는데,
머리에는 금관을 쓰고 손에는 날카로운 낫을 들고 계셨습니다.

15 또 다른 천사가 성전에서 나와, 구름 위에 앉아 계신 분께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낫을 대어 수확을 시작하십시오.
땅의 곡식이 무르익어 수확할 때가 왔습니다.”

16 그러자 구름 위에 앉아 계신 분이 땅 위로 낫을 휘두르시어
땅의 곡식을 수확하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환호송

시편 126(125),6

◎ 알렐루야.

○ 뿌릴 씨 들고 울며 가던 사람들 곡식 단 안고 환호하며 돌아오리라.

◎ 알렐루야.

복음
<사람의 생명은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5-21

그때에 예수님께서

15 사람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아무리 부유하더라도 사람의 생명은 그의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떤 부유한 사람이 땅에서 많은 소출을 거두었다.

17 그래서 그는 속으로
‘내가 수확한 것을 모아 둘 데가 없으니 어떻게 하나?’ 하고 생각하였다.

18 그러다가 말하였다.
‘이렇게 해야지. 곳간들을 헐어 내고 더 큰 것들을 지어,
거기에다 내 모든 곡식과 재물을 모아 두어야겠다.

19 그리고 나 자신에게 말해야지.
′자, 네가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었으니,
쉬면서 먹고 마시며 즐겨라.′’

20 그러나 하느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어리석은 자야,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 갈 것이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21 자신을 위해서는 재화를 모으면서
하느님 앞에서는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바로 이러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보편 지향 기도
<각 공동체 스스로 준비한 기도를 바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물 기도

주님, 한 해 동안 땀 흘려 거둔 것을 예물로 바치오니
기쁘게 받아 주시고
저희가 거둔 것을 모두 주님께서 주셨음을 깨달아
언제나 주님께 감사하며 살아가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감사송
<한국 고유 감사송 3 : 구원의 역사와 한겨레의 찬양>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늘과 땅의 모든 피조물과 함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하고 아버지를 찬양함은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주님께서는 주님 모습대로 사람을 지으시고
모든 피조물과 함께 어울려 살게 하시며
사람들을 뽑으시어 주님 백성으로 삼으시고
영원한 계약을 맺으셨으며
종살이에서 이끌어 내시어 자유를 주시고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셨나이다.
또한 주님께서는 예언자들을 통하여
완전한 자유와 영원한 생명을 약속하셨으며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 약속을 완전하게 이루시고
교회 안에서 세세 대대 전해지게 하셨나이다.
주님의 위대한 사랑과 섭리는 이 땅에서도 이루어지니
저희는 주님의 가르침에 따라
모든 사람과 온갖 피조물과 함께 평화로이 조화를 이루며
주님의 은총으로
땀을 흘려 주님께 바칠 예물을 마련하나이다.
그러므로 저희는 사랑과 기쁨에 넘쳐
모든 천사와 성인과 온 세상 만물과 함께
주님을 찬양하며 끝없이 찬송하나이다.

영성체송

시편 104(103),13-15 참조

주님, 땅은 당신이 내신 열매로 가득하옵니다. 당신은 땅에서 양식을 거두게 하시고, 인간의 마음 흥겹게 하는 술을 주시나이다.

영성체 후 묵상

▦ 하느님 안에서 즐거워하고 기뻐하라고 요엘 예언자는 권고합니다. 자기 자신에게 “자, 네가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었으니, 쉬면서 먹고 마시며 즐겨라.” 하고 말하는 탐욕스러운 부자가 되지 말고, 하느님 앞에서 부유한 사람이 되도록 합시다.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 하느님,
주님께서 마련하신 한가위 명절을 지내며
기쁜 마음으로 주님의 잔치에 참여하였으니
저희가 받아 모신 성체의 힘으로 언제나 이웃과 화목하며
주님께서 베푸신 모든 섭리에 감사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오늘의 묵상

주기도문을 올리겠습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아멘



218.48.47.86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金三坤 어머님 [1930.04.13~2019.01.02]   [10]   2019/01/08 734 10
   ▶◀부고 梁在喆[1928.12.01~2010.05.19]   [14]   2010/05/20 960 25
   옛 게시판/꽃보다 아름다워/우리꽃마당/서울뉴욕/방명록   [4]   2005/06/21 137 0
   어제도 내내 셧터를 누르던 이장훈 후배가 촬영한 내 그림들...   [3]   2005/04/19 3659 423
   한가위 성묘 미사문      2019/09/09 49 1
1058    아버님 기일 추도 미사문      2019/05/18 281 7
1057    아, 이래서 이 곰배령을 야생화의 대화원이라고      2018/06/29 439 6
1056    점봉산 곰배령 풍경과 꽃사진 모음      2018/06/29 368 7
1055    아버님 기일 추도 예배 순서      2018/05/17 3428 10
1054    아버님 기일 추도 예배 순서      2017/05/17 2351 6
1053    설날 기도문      2017/01/28 278 4
1052    이상우 선생님 추도예배      2016/06/12 276 3
1051    아버님 기일 추도 예배 순서      2016/05/17 690 3
1050    아버님 기일을 앞둔 온가족의 추도 예배 순서      2016/05/04 144 0
1049    귀향 성묘 / 설날 / 제주도 : 우도-올레길 7,8코스-비양도      2016/02/12 189 2

          1 [2][3][4][5][6][7][8][9][10]..[7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rosense™
하남라이온스클럽

기상청·케이웨더 | 날씨정보 | 동네· 주간· 주요산 · 산악기상 | 일월출몰시각 | 바다갈라짐예보 | 생물종지식정보 | 현재방사선량률
이 홈페이지에 실린 사진들은 운영자가 직접 촬영한 작품이며, 그 지적 소유권은 법에 의해 보호됩니다.
따라서, 운영자의 동의 없이 무단 복제하거나 전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0. 05. 30 ~         Changsoon 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