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백두 대간 |우리꽃 |꽃보다아름다워 |장승 |앙코르와트 |Wallpaper |게시판 |

Untitled Document


★★★★★산과 꽃의 노래★★★★★
기존의 [산과 꽃의 노래] 일부를 옮겨 실었습니다
[예] 김소월의 '진달래꽃' 이름란엔 작성자의 성함을 입력


  (2014-03-29 01:38:46, Hit : 452, Vote : 51
 20020806a_jiri.jpg (496.8 KB), Download : 5
 20030724_songkwangsa.jpg (557.9 KB), Download : 6
  http://me2.do/FXOlHPci
 이해인의 '작은 노래2'




작은 노래2
이해인

어느 날 비로소
큰 숲을 이루게 될 묘목들
넓은 하늘로의 비상을 꿈꾸며
갓 태어난 어린 새들

어른이 되기엔 아직도 먼
눈이 맑은 어린이
한 편의 시가 되기 위해
내 안에
민들레처럼 날아다니는
조그만 이야기들
더 높은 사랑에 이르기 위해선
누구도 어쩔 수 없는
조그만 슬픔과 괴로움

목표에 도달하기 전
완성되기 이전의 작은 것들은
늘 순수하고 겸허해서
마음이 끌리는 걸까

크지 않다는 이유만으로도
눈물이 날 만큼 아름다운 것들의
숨은 힘을 사랑하며
날마다 새롭게
착해지고 싶다

풀잎처럼 내 안에 흔들리는
조그만 생각들을 쓰다듬으며
욕심과 미움을 모르는
작은 사람들이 많이 사는
행복한 나라를 꿈꾸어본다

작은 것을 아끼고 그리워하는 마음을
보이지 않게 심어주신
나의 하느님을 생각한다
내게 처음으로 작은 미소를 건네며
작은 것의 소중함을 일깨워준
가장 겸허한 친구의 목소리를
다시 듣고 싶다








301  비밀글입니다 2007 08에 명예퇴직을   2019/02/11 16 0
300  비밀글입니다 이해인의 '달빛기도'   2018/09/23 82 5
299   이정록의 '의자'   2017/06/29 410 44
298   이해인의 '작은 노래1'   2014/03/29 329 5
  이해인의 '작은 노래2'   2014/03/29 452 51
296   천양희의 '밥'   2014/03/14 385 43
295   안도현의 '서울로 가는 전봉준'   2013/12/31 141 18
294   심순덕의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2013/10/17 187 14
293   천양희의 '단추를 채우면서'   2013/04/26 224 17
292   노천명의 '이름 없는 여인이 되어'   2013/04/20 199 20
291   정끝별의 '통속'  김용덕 2013/03/13 4879 17
290   나희덕의 '산 속에서"  김용덕 2013/03/13 153 17
289   황인숙의 '강'  김용덕 2013/03/13 164 17
288   정희성의 세상이 달라졌다   2013/02/24 189 17
287   황동규의 '이별 없는 시대'  김용덕 2013/02/14 174 19

1 [2][3][4][5][6][7][8][9][10]..[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하남라이온스클럽

기상청·케이웨더 | 날씨정보 | 동네· 주간· 주요산 · 산악기상 | 일월출몰시각 | 바다갈라짐예보 | 생물종지식정보 | 현재방사선량률
이 홈페이지에 실린 사진들은 운영자가 직접 촬영한 작품이며, 그 지적 소유권은 법에 의해 보호됩니다.
따라서, 운영자의 동의 없이 무단 복제하거나 전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0. 05. 30 ~         Changsoon Yang All Rights Reserved.